이내비게이션 시행을 위한 국제컨소시엄 생긴다
이내비게이션 시행을 위한 국제컨소시엄 생긴다
  • 박평순 기자
  • 승인 2019.02.08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유럽국가 간 해사분야 국제정보공유체계 표준화 컨소시엄 구성
▲ MCP 기능 체계도
[한국뉴스=박평순 기자] 해양수산부는 8일 덴마크에서 이내비게이션 서비스 시행에 필수적인 ‘국제정보공유체계’의 범용화 및 국제표준화를 위한 국제컨소시엄이 창립된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컨소시엄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스웨덴, 덴마크, 독일, 영국 등 총 5개국의 3개 정부기관과 5개 연구기관이 참여한다.

‘국제정보공유체계’는 24시간 끊김 없는 이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운영하는 데 필요한 디지털 정보화 플랫폼으로, 향후 스마트 해상물류체계와 자율운항선박 등 국제 해사·해운물류 분야의 디지털 기술 개발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해양수산부는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3년간 스웨덴, 덴마크와 함께 국제정보공유체계를 개발하였으며, 2021년부터는 이를 이용한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시행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국제정보공유체계 국제컨소시엄은 임기택 국제해사기구 사무총장을 비롯한 국제기구 관계자, 정부 관계자 및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유럽지역 이내비게이션 콘퍼런스 기간 중에 창립된다. 이를 통해 향후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운영의 기반이 되는 국제정보공유체계의 범용화와 국제표준화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제정보공유체계 국제컨소시엄은 총회, 이사회, 자문위원회 및 사무국 등으로 구성되며, 해양수산부는 컨소시엄 사무국의 국내 유치와 제1차 창립총회 개최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민종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장은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기술의 국제표준화와 산업화를 위해 국제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라며, “향후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기술이 국제적으로 해상에서의 안전과 해운물류의 효율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