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접경지역 발전 종합계획 확정 
인천시, 접경지역 발전 종합계획 확정 
  • 이승우 기자
  • 승인 2019.02.07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인천시.

[한국뉴스=이승우기자] 인천시는 접경지역인 강화·옹진의 지속가능한 발전 청사진이 포함된 ‘접경지역 발전 종합계획’이 정부의 ‘접경지역 정책심의위원회’에서 확정됐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계획에는 화·옹진지역 사업만 총 27개 사업, 2조5천억 원이 반영됐다. 

시는 계획 확정으로 강화·옹진은 교통 인프라 확충 및 문화시설 조성사업 등이 속도감 있게 진행됨에 따라 접경지역의 주민 정주여건이 획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영종~신도간 평화도로 사업은 지난 1월 29일에 발표된 예비타당성 면제 대상사업 선정에 이어 금번 계획에도 반영되어 총 사업비의 70%인 약 700억 원을 국비로 받을 수 있는 근거 마련과 함께 사업기간도 2~3년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확정 계획안에는 평화도로 사업 이외에도 ▲생태·평화 관광 활성화 사업에 갯벌생태복원(강화), 해양문화 체험장 조성(옹진) ▲정주여건 개선 사업에 폐교 활용 문화재생(강화), 소규모 LPG 저장시설 설치(강화·옹진), 소규모 상수도 건설(옹진) ▲균형발전 기반 구축사업에 강화일반산업단지 조성(강화) ▲남북교류협력 기반조성 사업에 교동 평화도로(강화), 모도~장봉도간 연도교 건설(옹진) 등이 포함됐다. 

박남춘 시장은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에 반영된 사업들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관련부처 협의 등 행정절차 및 예산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이번 계획 발표로 강화·옹진이 서해평화협력지대의 중심지역으로 발돋움 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인기뉴스